홈으로 로그인 광주과학기술원 의료원 홈가기

연구실안전관리시스템은 정보의 정확성과 효율성을 위해 아래 전산시스템과 연동을 통해 주기적으로 최신정보로 업데이트 되도록 설계되었습니다.
- 학사정보시스템 : 연구활동종사자 정보
- 공간관리시스템 : 연구실정보, 상시연구활동종사자 정보, 관리대상기자재 정보

연구실정보나 관리대상기자재 정보를 자동으로 업데이트 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Lock기능을 설정해야 합니다.

연구실안전관리
소방안전
화재발생시 행동요령
  • 화재발생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대피하는 것입니다.
    • - 화재시 가장 위험한 것은 불꽃이 아니라 유독한 연기입니다.
    • - 가능한 낮은 자세로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고 불길의 반대편으로 대피합니다.
    • - 책, 가방, 귀중품을 챙기느라고 대피시간을 놓쳐서 안되며, 대피 후 다시 실험실로 들어가면 매우 위험합니다.
    • - 실험중 옷에 불이 붙었을 때에 당황하여 뛰게 되면 불이 더 빨리 타게 되므로 복도에 있는 비상샤워시설을 이용하거나
        가슴 앞에 팔을 모으고 바닥에 엎드려서 천천히 몸을 구르도록 합니다.
  • 대피 전에 소화할 수 있는 경우는 다음과 같습니다.
    • - 소화에 실패하더라도 충분히 대피할 수 있다고 판단 될 경우
    • - 실험실 동료가 모두 대피하고 여유가 있을 때
    • - 불이 작아 위험이 덜할 때(실험중 발생한 간단한 화재)불이 작아 위험이 덜할 때(실험중 발생한 간단한 화재)
    • - 출입문 쪽에서 소화기를 작동할 수 있을 경우(위급시 탈출이 가능하기 때문)
    • - 소화할 자신이 없을 때에는 소화를 시도하지 말고 우선 신고하고 대피부터 합니다.
  • 신속히 0119번 또는 119로 신고합니다.
    • - 전화를 걸 때에는 불이 난 장소와 화재원인, 대피하지 못한 사람의 수 등 알고 있는 사항에 관하여 침착하고 정확하게 말하여 주어야 합니다.
  • 엘리베이터를 이용해서는 안됩니다.
    • - 화재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, 높은 건물이라도 걸어서 피난하여야 합니다.
  • 화재시 방안에 고립되었을 경우
    • - 소리를 치거나 물건을 창밖으로 던져 갇혀 있음을 알립니다.
    • - 문을 닫고 문틈으로 연기가 새어 들어 오는 곳을 담요나 시트, 양말 등으로 막습니다.
    • - 손수건 등에 물을 축여 마스크로 하고 가능한 자세를 낮게 합니다.
대피 요령
  • 지체없이 하던 실험을 중단하고 침착하게 최단 시간 내에 장비별로 조치요령에 의거하여 조치 후 대피한다.
  • 실험실내 다른 사람에게도 큰 소리로 전파하여 알린다.
  • 비상대피시에는 자기가 위치한 자리에서 가장 가까운 비상출구로 신속히 대피한다.
  • 비상구 등 개구부를 통하여 대피할 때에는 반드시 문을 닫고 대피하여 화재와 연기의 확산을 지연시켜야 합니다.
  • 연기가 창문이나 문틈 사이로 새어 들어오면 담요나 시트, 양말 등을 물에 적셔 막아야 하며 낮은 자세로 바닥에 엎드려 짧게 숨을 쉬어야 합니다.
  • 아래층으로 대피가 불가능할 경우 옥상으로 대피하여 구조를 요청해야 합니다.
  • 불길이나 연기가 주위까지 접근하여 대피가 어려울 때에는 무리하게 통로나 계단을 통하여 대피하기 보다는 건물내에서 안전조치를 취한 후
      외부로 알리고 구조를 기다려야 합니다.
  • 엘리베이터는 화재 발생층에서 문이 열리거나 정전으로 멈추어 갇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화재시에는 승강기를 절대 이용하지 말아야 합니다.
  • 건물내에 갇혀 있는 사람은 화기나 연기가 없는 창문을 통해 소리를 지르거나 흰 천을 흔들어 갇혀 있는 사실을 외부로 알려야 합니다.